TÜV SÜD, ‘해상 풍력 산업 주요인사 초청 간담회’ 개최

독일의 대표적인 시험인증기관 TÜV SÜD는 지난 9일  ‘해상 풍력 산업 주요인사 초청 간담회’를 성황리에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독일의 대표적인 시험인증기관 TÜV SÜD는 지난 9일 서초구 반포동 플로팅 아일랜드 가빛섬 비스타홀에서 독일 재보험사 뮌헨 재보험(Munich Re)과 공동으로 개최한 ‘해상 풍력 산업 주요인사 초청 간담회’를 성황리에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해상 풍력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사업 전주기에 잠재된 위험성을 줄이고 신뢰성을 극대화함과 동시에, EPC 및 공급망 계약 보증 완화를 통해 비즈니스 잠재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어 해상풍력 산업계 관계자들의 큰 주목을 받았다. 

간담회에는 서정욱 TÜV SÜD Korea 대표이사, 더크 본 발(Dirk von Wahl) TÜV SÜD North Asia 대표이사, 뵈츨러 토마스 (Börtzler Thomas) 뮌헨 재보험 사업개발 담당 등을 포함하여 글로벌 해상풍력 산업계 관계자 다수가 참석했다.

더크 본 발 TÜV SÜD North Asia 대표의 축사로 시작된 이번 간담회에서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인 RWE의 해상풍력발전 사례, 해상풍력발전 특별법, 이익공유제를 통한 해상풍력 활성화 방안 등이 공유되었다.

TÜV SÜD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풍력에너지 인증 기관이자 교육 기관으로서, 신규 풍력 발전 프로젝트 기획에서부터 실사, 시공, 그리드 연결, 설치 평가 및 최종 시운전 단계까지 폭넓은 범위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TÜV SÜD 엔지니어들은 프로젝트 승인, 설계 검토 및 분석 결과 산출 전반에 관여할 뿐만 아니라, 풍력발전단지 전반에 걸쳐 분석 및 시험, 승인, 인증업무를 담당한다.

이날 연사로 나선 뵈츨러 토마스(Börtzler Thomas) 뮌헨 재보험 사업개발 담당은 ‘변화의 바람을 타고(Riding Through Wind of Change)’라는 주제 발표에서 “뮌헨 재보험은 해상 풍력 산업의 EPC 및 공급망 계약 보증 의무와 관련된 위험에 대한 맞춤형 솔루션을 지원한다.”라고 말하며 “해상 풍력 사업 전 주기에 걸친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TÜV SÜD와 함께, 풍력 발전 프로젝트의 위험을 최소화하고 보다 안정적인 해상풍력 사업 운영을 지원하는 파트너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더크 본 발 TÜV SÜD North Asia 대표는 “코로나로 고객 대면 행사가 대폭 축소된 이후, 오늘 간담회로 4년만에 한국 해상풍력 산업계의 고객과 다시 만나게 되어 뜻깊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TÜV SÜD의 글로벌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해상풍력사업의 성공을 위해 전문적인 자문과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TÜV SÜD는 2020년 국내 최초로 진행된 전남해상풍력발전 단지 프로젝트 인증을 시작으로 2022년 1월, 신안군 및 한전KPS와 신안 해상풍력 유지보수를 위한 산업 생태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지난 11월에는 신안군에 해상풍력 안전 및 유지보수 전문 인력 교육센터를 개소하는 등 풍력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TÜV SÜD의 해상풍력 안전 및 유지보수 전문 인력 교육센터는 매월 기초 안전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8.2GW의 전력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신안 해상풍력 발전단지의 안전한 유지보수를 위해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Press-Contact: 안선영 팀장

다음

Site Selector